MENU
CLOSE
LOGIN ENG KAKAO

보도자료

[보도자료] 세계 해양산업 거장들 인천국제해양포럼 문 연다 2020-10-04

| PSA 탄총멩·머스크 디틀레브 블리처·HMM 배재훈 대표 개막 기조연설

| 이달 5∼30일 온라인 사전등록 접수…내달 19∼20일 온·오프라인 개최


제1회 인천국제해양포럼 기조연사

제1회 인천국제해양포럼 기조연사

PSA 탄총멩·머스크 디틀레브 블리처·HMM 배재훈 대표(왼쪽부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계 해양산업을 이끄는 글로벌 기업의 대표들이 다음 달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열리는 제1회 인천국제해양포럼(IIOF 2020)에서 한국해양산업의 새로운 발전 방향을 제시한다.
4일 인천항만공사 등에 따르면 올해 인천국제해양포럼 개막 기조연사로 세계 최대 항만 운영회사인 PSA 인터내셔널의 탄총멩 대표와 글로벌 1위 해운 선사인 머스크의 디틀레브 블리처 아태본부 대표, HMM(현대상선의 새 이름)의 배재훈 대표가 참석한다.이들은 한국해양산업 현안을 분석하고 미래 해양강국으로의 발전 방향에 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수도권 관문이자 국내 제2의 항구도시 인천에서 처음 개최되는 해양 국제콘퍼런스인 이번 행사는 해양수산부와 인천시가 공동 주최하고 인천항만공사와 연합뉴스가 공동 주관한다.
포럼은 '뉴 노멀시대, 해양산업의 새로운 시작'(New normal, Reboot ocean industries)을 주제로, '해운·항만·도시', '스마트해양', '해양환경', '해양관광'의 4개 정규 세션과 '남북물류' 특별 세션으로 구성된다.

이번 포럼은 인천을 중심으로 국내외 해양도시 간 상생과 협력의 연대네트워크를 의미하는 'Ocean City'와
포럼의 큰 주제인 Logistics(남북물류)·Iot(스마트 해양)·Tourism(해양관광)·Environment(해양환경)의 앞글자를 딴 'LITE'를 합쳐 'Ocean City LITE Forum'으로 세션 브랜드 네임을 정했다.

이를 통해 전 세계 해양도시가 참석하는 포럼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미래 지향점을 표현했다.

인천국제해양포럼은 다음 달 19∼20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다.
세계 각국 정부 관계자, 기업인,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이번 포럼은 기존 오프라인 포럼에 온라인을 접목한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해외 참가자는 온라인으로, 국내 참가자는 오프라인으로 행사에 참석한다.

포럼 사전등록은 공식 홈페이지(http://www.iiof2020.com/2020/)에서 이달 5∼30일 접수한다.
포럼은 유튜브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동시 생중계하며 사전등록한 참가자에게는 발표자료집 파일과 실시간 응답 참여 기회, 이벤트 정보 등이 제공된다.

최준욱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포럼의 오프라인 행사 규모가 대폭 축소돼 아쉬움이 있지만,
활발한 온라인 참여를 통해 해양산업·기술 트렌드를 공유하고 비즈니스 네트워킹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mj@yna.co.kr

기사링크 : https://www.yna.co.kr/view/AKR20200928079300065?input=1195m

목록

top